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바이오젠, 레켐비 의존도 낮추기 위한 복안은?[제약·바이오 해외토픽]

등록 2024-06-01 오전 7:00:00
  • kakao
  • facebook
  • twitter
  • mail
  • link_url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바이오젠은 면역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강화에 나섰다. 주력 제품인 알츠하이머 치료제 레켐비의 시장 기대치 하락에 대비한 조치로 풀이된다.

    바이오젠 본사 전경. (사진=AP연합뉴스)
    1일 외신에 따르면 바이오젠은 최근 휴먼이뮤놀로지바이오사이언스(HIBIO, 하이바이오)를 17억 5000만달러(약 2조 4000억원)에 인수한다. 바이오젠의 하이바이오 인수는 올해 3분기 내 마무리될 전망이다.

    하이바이오는 원발성 막성신장병증 치료제 펠자르타맙을 보유하고 있다. 원발성 막성신장병증이란 백인 성인에게서 나타나는 신장 희귀 질환을 말한다. 하이바이오는 펠자르타맙의 임상 2상 시험을 완료했다. 바이오젠은 일본 에자이와 함께 개발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레켐비를 출시한 제약사로 잘 알려져 있다.

    바이오젠과 에자이은 지난해 7월 레켐비를 출시한 이후 올해 3월까지 미국 처방 환자 수를 1만명으로 목표했다. 하지만 올해 1월까지 파악된 해당 인원은 3800명 수준에 그쳤다.

    주된 원인으로 비싼 약값이 꼽힌다. 현재 미국 시장에서 레켐비의 연간 약가는 약 3500만원, 일본은 약 2700만원으로 책정돼 있다. 바이오젠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전해진다. 제약·바이오업계 일각에서는 바이오젠이 면역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강화를 통해 레켐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것으로 보고 있다.

    바이오젠은 알츠하이머 치매, 다발성 경화증, 파킨슨병, 루게릭병 등 신경질환 치료제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꼽힌다. 바이오젠은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월터 길버트 박사와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필립 샤프 박사 등이 설립했다.

    POLL

    tit_icon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