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다 같은 병용임상 아니다… 빅파마 '러브콜' 받는 곳은

등록 2022-11-24 오전 7:19:23
  • kakao
  • facebook
  • twitter
  • mail
  • link_url
    블록버스터 항암제와 병용 임상 활발
    네오이뮨텍, 4개 제품 무상 제공 받아
    "키트루다 병용 임상 국내만 150건 넘어"
    "단독 투여서 데이터 좋으면 먼저 연락와"

[이데일리 석지헌 기자]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국내 업체들이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블록버스터 의약품과 병용 임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같은 병용 임상이어도 무상으로 공급받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반대 경우도 있어 계약 조건을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머크(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제공= MSD)
23일 제약 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빅파마로부터 임상에 필요한 의약품을 무상으로 제공받는 곳은 네오이뮨텍(950220) 에이치엘비 티움바이오(321550) 큐리언트(115180) 지아이이노베이션 지놈앤컴퍼니(314130) 등이 있다.

T세포 증폭제 ‘NT-I7’을 보유한 네오이뮨텍은 미국 제약사 MSD(머크)의 ‘키트루다’, 스위스 제약사 로슈의 ‘티센트릭’,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의 옵디보, 노바티스의 킴리아 4개 의약품과 NT-I7을 병용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네오이뮨텍은 머크와 로슈, BMS로부터 의약품을 무상으로 제공받고 있다. 다만 킴리아는 환자 개별로 만드는 의약품인 만큼 무상 제공 개념을 적용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과 일본 다이호제약 표적항암제 ‘론서프’의 병용 임상1b·2상을 진행 중이다. 론서프는 무상 제공되고 있으며 대장암 3차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티움바이오도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TU2218’과 관련해 중국 베이진, 머크와 각각 티슬리주맙, 키트루다를 무상으로 지원받는 계약을 맺었다. 지아이이노베이션도 머크로부터 환자 200명에 대한 GI-101과 키트루다 병용 임상을 무상으로 지원받는다.

지놈앤컴퍼니는 경구용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후보물질 ‘GEN-001’과 관련해 머크의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와 병용 투약 임상시험 2건을 체결했다.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1상을 진행 중이며 올해 최종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키트루다로도 병용 요법 임상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놈앤컴퍼니가 임상을 총괄하는 방식이고 의약품은 모두 무상 제공된다.

반면 무상 지원 없이 병용 투여 임상을 하는 곳도 있다. 엔케이맥스(182400)는 머크와 화이자가 공동개발한 바벤시오를 무상 제공 받고 있지만 키트루다는 직접 구매해오고 있다. 이외에도 바이로큐어 엑소스템텍 에스엠(041510)티바이오 등이 있다.

국산 신약 중에선 아직 허가 받은 면역항암제가 없는 만큼, 기존 효능이 검증된 블록버스터급 항암제와 병용 요법을 통해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려는 추세다. 기존 빅파마들도 기존 항암제의 적응증을 계속해서 늘려나가려 하고 있어 단독 투여에서 우수한 데이터를 낸 업체들과 지속적으로 병용 임상을 추진하려는 시도를 한다는 분석이다.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 기업 관계자는 “키트루다의 경우 벌써 적응증이 30개 이상으로 많다. 이미 국내에서만 키트루다와 병용 임상 건수가 150여건에 달한다고 한다”며 “국내 바이오 업체들 중 무상 공급 받는 곳을 보면 보통 단독 투여 임상 결과가 좋은 경우가 많았다. 빅파마 입장에서도 데이터가 좋은 곳과 임상해야 적응증을 늘려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에 먼저 제안을 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