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셀트리온제약, 베그젤마 국내 판매 개시...‘1100억 시장 정조준’

등록 2022-12-01 오전 8:37:51
  • kakao
  • facebook
  • twitter
  • mail
  • link_url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 셀트리온제약(068760)은 1일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가 보험약가 고시를 시작으로 국내 판매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베그젤마는 올해 9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획득한 이후, 보건복지부 약제 급여 상한금액 고시에 따라 이날부터 건강보험 급여 적용이 시작됐다. ‘베그젤마 0.1g/4mL’와 ‘베그젤마0.4g/16mL’의 약가는 각각 20만 8144원과 67만 7471원으로 책정됐다.

(사진=셀트리온제약)


오리지널 의약품 아바스틴은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비소세포폐암 △진행성 또는 전이성 신세포암 △교모세포종 △상피성 난소암, 난관암 또는 원발성 복막암 △자궁경부암 등 각종 암종에 폭넓게 사용되는 항암제다. 혈관 생성을 일으키는 혈관내피세포성장인자(VEGF)가 단백질에 결합하는 것을 차단해 종양 혈관 생성 및 성장을 억제한다. 베그젤마는 특허 합의를 통해 오리지널 의약품과 동일한 적응증으로 국내에서 처방된다.

특히 베그젤마는 별도의 안정성시험을 통해 제조일로부터 사용기한이 경쟁제품(24개월) 대비 2배 늘어난 48개월로 확대됐다. 희석액 냉장 보관(2-8℃)에서도 기존 제품 대비 2배 늘어난 60일로 허가를 받아 사용자 입장에서 약품 관리가 용이한 것이 차별점이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유방암·위암치료제 허쥬마는 약 30%, 혈액암치료제 트룩시마는 약 27%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베그젤마가 속한 국내 베바시주맙 시장은 지난해 기준 약 1100억원 규모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베그젤마를 국내에 선보이면서 항암제 시장에서 더 탄탄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며 “베그젤마가 가진 제품 경쟁력과 함께 두터워진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베그젤마가 조기에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베그젤마는 앞서 8월 유럽의약품청(EMA)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지난 9월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영국 의약품규제국(MHRA), 일본 후생노동성에서 각각 판매허가를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