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대원제약, M&A로 사업 키우고 투자로 수익 확보하고

등록 2022-11-29 오전 9:20:51
    5년래 18건 투자..,M&A, 지분투자, 펀드·채권투자 등 다양
    2019년 이후 기술도입 물질도 4건에 달해
    적극 투자로 사업역량 강화와 수익 두마리 토끼 잡아
    제네릭 일변도 벗어나 호평...내년 매출 5000억 돌파 전망

이 기사는 2022년11월29일 9시20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대원제약(003220)이 잇따른 투자로 사업과 수익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대원제약 홈페이지.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원제약의 내년 매출액은 5000억원을 넘길 전망이다. 대원제약의 2020년과 지난해 매출액이 각각 3090억, 3540억원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불과 2~3년 새 괄목상대할 수준으로 덩치를 키우게 된다고 본 것이다.

대원제약은 최근 적극적인 인수합병(M&A)과 투자에 나서고 있다. 지난 5년간 18건의 투자를 단행했다.

M&A로 건기식 사업 키우고 투자로 수익 확보

우선, 대원제약은 지난해 5월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주문자표시생산(OEM)·주문자개발생산(ODM) 전문회사 극동에치팜 지분 83.53%를 141억원에 인수했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극동에치팜 인수 전에는 건기식 OEM만 했다”면서 “극동에치팜 인수 후 ODM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면서 건강기능식품 사업부를 한층 강화했다”고 말했다. 대원제약의 건기식 사업부문 매출액 비중은 5.27%다.

대원제약은 지난해 12월 미국 마이크로바이옴 위탁개발생산업체(CDMO) ‘리스트바이오’(List Biotherapeutics)에도 37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대원제약이 미국 바이오기업에 투자한 것은 리스트바이오가 처음이다. 지놈앤컴퍼니는 지난해 리스트바이오를 사들였고, 이후 벤처캐피탈사로부터 시리즈 A 투자를 받았다. 리스트바이오 시리즈A 투자 참여자 가운데 대원제약이 유일한 제약사다. 리스트바이오는 2025년에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다.

대원제약은 2019년 4월 티움바이오에도 30억원을 투자했다. 티움바이오는 그해 11월 코스닥 상장했다.

대원제약은 투자 수익 확보에도 적극적이다. 대원제약의 투자는 사모펀드, 사모채권, 바이오벤처 지분투자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있다.

대원제약은 올해 비만·당뇨병 치료제 개발사 글리세움 우선주 30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수성프로젝트 T1 일반 사모투자신탁’에 2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NH 앱솔루트 코스닥벤처 메자닌 1호’에 20억원, ‘디지털 이노베이션 벤처투자조합’에 30억원, ‘엠투엔 제14회차 사모 전환사체’에 10억원을 각각 투입했다. 2020년엔 항암신약개발 비상장사인 엘베이스에 20억원을 투자하며 지분율 6%를 확보했다.

기술도입으로 신약 파이프라인 대거 확보

본업인 제약사업의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기술도입(라이선스-인, License-in)에도 적극적이다. 대원제약은 총 5개 후보물질을 기술도입해 임상을 진행 중이다.

대원제약 ‘라이선스-인’ 계약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


구체적으로 올해 5월 글라세움으로부터 비만 치료제 후보물질과 국내 판권을 도입했다. 이 치료제는 현재 국내 임상 2a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9월엔 중국 항저우제약(HANGZHOU ZHONGMEI HUADONG PHARMACEUTICAL)으로부터 경구용 당뇨병 치료제의 기술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이 치료제는 현재 중국 내 임상 2상을 종료한 상태다. 대원제약은 경구용 당뇨병 치료제 국내 판권을 확보했다.

대원제약은 지난해 1월 엘베이스로부터 폐암치료제에 대해 글로벌 판권과 함께 기술도입했다. 이 계약은 계약금 10억원에, 전체 계약규모는 비공개다. 이 폐암치료제는 현재 국내와 유럽에서 각각 임상 1상을 준비 중이다.

대원제약은 지난 2019년 2월 티움바이오로부터도 자궁근종 및 자긍내막증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국내 판권을 확보했다. 이 치료제는 현재 국내에선 자근근종 적응증으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고, 유럽에선 자궁내막증으로 임상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대원제약은 2014년 선파마로부터 도입한 고지혈증 치료제는 현재 국내 임상 2상 중에 있다. 대원제약은 선파마로부터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판권을 사들였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회사가 성장하기 위해선 제네렉(복제약)만 고집할 순 없다”면서 “최근 투자는 신약, 건기식 등으로 사업 다각화를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엔 만성질환 중심 신규 투자를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