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살얼음 분위기' 펀딩 계획 틀어진 바이오테크…글로벌은 인력 감축

등록 2022-07-01 오후 5:38:53
  • kakao
  • facebook
  • twitter
  • mail
  • link_url
    보수적인 투자 환경에 국내 바이오테크 펀딩 계획 틀어져
    다국적 제약사 노바티스, 8000명 인력 감축 계획 밝혀
    국보 투자사 레드힐 바이오, 美상업팀 3분의 1 해고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지속적으로 벤처캐피탈(VC) 투자를 받아야만 사업진척이 가능한 바이오테크 업계의 분위기가 살얼음판이다. 상장(IPO)을 통한 바이오테크 회수 문턱이 높아진데다, 가파른 금리 인상까지 겹치면서 VC들이 투자에 보수적인 태도를 내비치면서다. 애초 올해 2분기에 신규 펀딩을 준비했던 일부 바이오테크들의 계획이 틀어지고 있다.

벤처투자업계에서는 이러한 상황이 지속하면 결국 인력 감축에 나서거나, 폐업하는 바이오테크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미국 바이오테크는 이미 상반기 들어 인력을 줄이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1일 바이오와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복수의 바이오테크들의 자금 유치 계획이 틀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 시점을 뒤로 미루거나, 받는다 하더라도 원하는 밸류에이션(기업가치)를 받지 못하고 유치 규모를 줄이는 사례가 여럿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투자를 하는 VC와 받으려는 기업 간의 시각 차이가 크다. IPO 문턱이 높아진데다, 금리가 오른 상황에서 VC는 최대한 낮은 밸류에이션으로 투자를 하려고 하지만, 불과 작년만 해도 높은 밸류에이션을 인정받을 수 있었던 바이오테크의 경우 차라리 투자 유치 시점을 뒤로 미루는 것이다.

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아직 자금 여유가 있는 기업일 경우, 향후 시장 상황이 개선될 것을 기대하고 투자 시점을 미뤘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몸값을 낮춰서도 투자 유치가 안 되는 경우다. 업계에서는 투자 유치를 하지 못해 결국 인력감축이나 매각, 폐업 등을 하는 바이오테크가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 업계 관계자는 “버닝 레이트(buring rate)를 줄이기 위해 인건비부터 낮추려는 곳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글로벌 제약·바이오는 올해부터 인력감축에 나섰다. 지난달 28일 노바티스는 전 세계적으로 8000명의 직원을 해고한다고 밝혔다. 스위스 일간 매체 타자스 안자이거(Tages-Anzeiger)는 이를 보도하면서 “10억 달러를 절약하기 위해 해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장사 국보(001140)가 투자한 바이오테크 레드힐 바이오파마의 경우에도 지난달 23일 마찬가지로 5000만달러 규모의 비용을 줄이기 위해 미국 상업팀 3분의 1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아바델(Avadel) 파마슈티컬스도 지난달 29일 분기별로 1400만달러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직원의 50%를 해고하기로 했다. 기면증 치료제 승인을 받기까지 1년여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승인 전까지는 현금을 절약하기 위한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