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바이젠셀, 교모세포종 치료제 ‘VT-Tri(2)-G’..."국내 임상 1상 IND 신청"

등록 2022-05-23 오후 3:46:33
  • kakao
  • facebook
  • twitter
  • mail
  • link_url
    'VT-Tri(e)-G' 관련 임상 1상 시험계획서, 식약처에 제출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 대상 투여...안전성 및 내약성 등 분석 예정

[이데일리 김진호 기자]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바이젠셀(308080)은 자사가 개발 중인 교모세포종 치료제 후보물질 ‘VT-Tri(2)-G’의 임상 1상 시험계획서(IND)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제공=바이젠셀)


바이젠셀의 VT-Tri(2)-G는 다중항원을 이용해 암세포의 면역 회피 기전을 극복하는 치료 물질로 알려졌다. 이번에 제출한 IND가 승인될 시, 회사 측은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VT-Tri(2)-G의 단회 또는 단계적 반복 투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해당 후보물질의 안전성과 내약성, 유효성 등을 평가하게 된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은 치명률이 높고 치료가 어렵다.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 수요가 높은 질환이다”며 “VT-Tri(2)-G의 임상과 연구개발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교모세포종 환자들의 치료 부담을 줄이고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젠셀은 항원 특이 살해 T세포치료제 플랫폼인 바이티어(ViTier)를 통해 VT-Tri(2)-G 등 다양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하는 중이다. 회사는 자연살해(NK)세포 및 T세포 등과 관련한 림프종을 적응증으로 하는 치료제 ‘VT-EBV-N’(임상 2상)과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VT-Tri(1)-A’(임상 1상) 등의 신약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